백과사전 색인 전체 항목명 | 국어사전
   

계해약조

癸亥約條

1443년(세종 25) 첨지중추부사 변효문(卞孝文)이 대마도주(對馬島主) 종정성(宗貞盛)과 세견선(歲遣船) 등 무역에 대해 맺은 조약.

고려말부터 계속되던 왜구의 침입에 대해 조선은 1419년(세종 1) 그 소굴인 대마도를 정벌한 뒤 대마도와의 통교를 중단했다. 물품부족으로 곤란을 느낀 대마도주는 계속 통교를 간청했고, 이에 1426년(세종 7) 부산포(富山浦)·내이포(乃而浦)·염포(鹽浦) 등 삼포(三浦)에 왜관(倭館)을 설치하고 그곳에 한해 숙박과 무역을 허락했다. 또 입국 왜인에게 도서(圖書)·서계(書契)·행장(行狀)·노인(路引) 등의 증명을 지참토록 했고, 세견선과 사송선(使送船)의 제한과 윤박법(輪泊法)·균박법(均泊法)의 실시로 질서를 유지하게 했다.

1443년에 이를 보다 구체화하여 조약을 체결했다. 내용은 세견선은 50척으로 할 것, 삼포에 머무르는 사람의 체류기간은 20일로 하며 상경자(上京者)의 배를 지키는 간수인은 50일로 한해 이들에게 식량을 지급할 것, 좌선인(坐船人)수는 대선(大船) 40명, 중선 30명, 소선 20명으로 한할 것, 고초도(孤草島)에서 어획하는 자는 지세포만호(知世浦萬戶)의 문인(文引)을 받아 어세(漁稅)를 낼 것 등이었다. 왜인이 개항장에 도착한 후부터 본국으로 귀환시까지 비용은 조선측이 부담했는데, 그 접대비용과 세역미두가 너무 많아 재정긴축이 필요했다. 그러나 이같은 긴축정책은 앞서 마련된 법규대로 시행되지 못하고 예외취급이 너무 빈발해서, 왜인들은 이를 위반해도 당연하게 생각하는 등 모순이 심화되었다. 이러한 모순은 이후 삼포왜란(三浦倭亂)의 원인이 되었다.→ 삼포왜란, 세견선, 왜관



이 항목에 대한 정보를 찾으려면

계해약조 (조선·일본 역사)

 
 



  삼포왜란
세견선
왜관


내용을 인용하시려면 인용 부분에 다음과 같은 주를 달아야 합니다.
"계해약조" 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http://preview.britannica.co.kr/bol/topic.asp?article_id=b01g3496a>
[2014. 7. 31자 기사]



Copyright ⓒ Encyclopaedia Britannic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