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과사전 색인 전체 항목명 | 국어사전
   

김홍도

金弘道

1745(영조 21)~?

조선 후기의 대표적 화가.

산수·도석인물(道釋人物)·풍속·화조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뛰어난 재능을 발휘했으며, 그의 화풍은 조선 후기 화단에 큰 영향을 끼쳤다.

본관은 김해. 자는 사능(士能), 호는 단원(檀園)·서호(西湖)·취화사(醉畵士)·고면거사(高眠居士)·첩취옹(輒醉翁)·단구(丹邱). 만호를 지낸 진창(震昌)의 손자인 석무(錫武)의 아들로 태어났다. 화원 집안인 외가로부터 천부적 재질을 물려받은 듯하다. 어려서는 경기도 안산에 칩거중이던 당대 최고의 문인화가이며 이론가인 강세황(姜世晃)의 문하에서 그림을 배웠다. 20대에 도화서의 화원이 되었으며, 28세 때인 1773년에는 어용화사로 발탁되어 영조어진과 왕세자의 초상을 그리고, 이듬해 감목관(監牧官)의 직책을 받아 사포서(司圃署)에서 근무했다. 1777년 별제(別提)로 있으면서 강희언(姜熙彦)·김응환(金應換)·신한평(申漢枰)·이인문(李寅文) 등과 함께 그림제작에서 두드러진 활동을 했다. 1781년에는 한종유(韓宗裕)·신한평 등과 함께 정조어진 익선관본(翼善冠本) 도사(圖寫)의 동참화사로 활약하고 그 공으로 경상도 안동 부근 안기(安奇)역의 찰방(察訪)을 제수받았다. 이무렵부터 명(明)의 문인화가 이유방(李流芳)의 호를 따라 '단원'이라 자호했다. 1788년에는 김응환과 함께 왕명으로 금강산 등 영동 일대를 기행하고 그곳의 명승지를 수십 장(丈)이나 되는 긴 두루마리에 그려 바쳤다. 1791년에 다시 어용화사로 선발되어 정조어진 원유관본(遠遊冠本) 제작에 참여한 공으로, 그해 겨울 충청북도 연풍 현감에 임명되어 1795년 정월까지 봉직했다. 현감 퇴임 후의 만년에는 지방의 권농(勸農)을 지내기도 했는데, 병고와 가난이 겹친 생활고 속에서 여생을 마쳤다. 1810년경을 전후하여 타계한 것으로 추정된다.






  • 한국의 미 21-단원 김홍도 : 정양모 감수, 중앙일보 계간미술, 1985
  • 한국회화사 : 안휘준, 일지사, 1980
  • 한국회화소사 : 이동주, 서문당, 1972
  • 한국의 인간상 5 : 최순우, 신구문화사, 1967
  • 단원 김홍도의 생애와 예술 〈학원〉 296 : 홍선표, 학원사, 1984
  • 김홍도의 회화세계-그의 풍속도를 중심으로 〈동대논총〉 11 : 이윤영, 동덕여자대학교, 1981
  • 단원회화의 특성에 관한 연구 〈동대논총〉 4 : 장운상, 동덕여자대학교, 1974
  • 단원 김홍도 〈간송문화〉 4 : 이동주, 한국민족미술연구소, 1969
  • 단원 김홍도의 재세연대고 〈미술자료〉 11 : 최순우, 국립중앙박물관, 1966



이 항목에 대한 정보를 찾으려면

김홍도 또는 고면거사 , 단구 , 단원 , 서호 , 첩취옹 , 취화사 (조선 화가) Kim Hong-do

 
 






내용을 인용하시려면 인용 부분에 다음과 같은 주를 달아야 합니다.
"김홍도" 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http://preview.britannica.co.kr/bol/topic.asp?article_id=b03g2103b>
[2014. 11. 1자 기사]



Copyright ⓒ Encyclopaedia Britannic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