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과사전 색인 전체 항목명 | 국어사전
   

나도향

羅稻香

1902. 3. 30 서울 청파동~1926. 8. 26.

소설가.

나도향
호는 도향·소정지옹(笑亭之翁)·은하(隱荷), 필명은 빈(彬). 처음에는 감상과 낭만을 주조로 했으나, 차츰 당대 현실문제를 파헤친 사실주의 계열의 소설을 썼다. 본명은 경손(慶孫).

아버지 성연(聖淵)과 어머니 김성녀(金姓女)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났다. 경손이라는 이름은 할아버지 병규(炳奎)가 41세에 얻은 아들에게서 회갑에 손자를 얻자 '경사스런 손자'라는 뜻으로 붙여진 것이라고 한다. 1914년 기독교청년회관 안에 있던 공옥보통학교를 거쳐 1918년 배재고등보통학교를 졸업했다. 박영희·김기진과는 동년배였다. 한의사였던 할아버지의 권유로 경성의학전문학교에 입학했으나, 의학보다는 문학에 뜻을 두고 1919년 가족들 몰래 일본으로 건너갔다. 와세다대학 영문과에 들어가려 했으나 학비를 마련할 수 없어 귀국했다. 1921년 〈계명〉 편집일을 했고, 1922년 홍사용·현진건·이상화·박영희 등과 함께 〈백조〉 동인으로 참여했다. 이듬해 경북 안동에서 1년간 보통학교 교사로 일했는데, 이때 쓴 장편 〈청춘〉을 1926년에 단행본으로 펴냈다. 1924년 가족의 생계를 맡았던 할아버지가 독립운동에 연루되어 수감되었다가 풀려나 죽자, 그때부터 경제적으로 빈곤해졌다. 1923년 조선도서에 입사한 뒤, 1924년 시대일보 기자로 일했지만 여전히 생활은 나아지지 않았다. 여관이나 친구의 하숙방을 전전하며 무절제한 방랑생활을 계속했다. 1925년말경 다시 공부하려고 일본으로 건너갔으나 뜻대로 되지 않아 1926년 귀국했다. 그해 8월 26일 급성 폐렴으로 24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이태원 공동묘지에 안장되었고, 이듬해 〈백조〉 동인들이 묘비를 세웠다.






  • 한국현대문학사 : 권영민, 민음사, 1993
  • 도향문학의 전개와 의의 〈인문논집〉 30 : 정한숙, 고려대학교, 1985
  • 식민지시대 문학의 특성연구 : 이명재, 경희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3
  • 나도향 소설의 일 고찰 〈제주대학논문집〉 13 : 현길언, 제주대학교, 1981



이 항목에 대한 정보를 찾으려면

나도향 또는 나빈 , 소정지옹 , 은하 (한국 소설가)

 
 






내용을 인용하시려면 인용 부분에 다음과 같은 주를 달아야 합니다.
"나도향" 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http://preview.britannica.co.kr/bol/topic.asp?article_id=b03n2402b>
[2014. 12. 20자 기사]



Copyright ⓒ Encyclopaedia Britannic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