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과사전 색인 전체 항목명 | 국어사전
   

김안로

金安老

1481(성종 12)~1537(중종 32).

조선 중기의 문신.

김안로의 글씨, <근묵>에서, 성균관대학교 도서관 소장
본관은 연안. 자는 이숙(頤叔), 호는 희락당(希樂堂)·용천(龍泉)·퇴재(退齋). 아버지는 참의 흔(訢)이다. 1506년(중종 1) 별시문과에 장원급제하여 성균관전적·사간원정언·홍문관부교리 등을 역임했다. 1511년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한 뒤, 직제학·부제학·대사간 등을 거쳤다. 1519년 기묘사화로 조광조 등 신진사류들이 숙청당한 뒤 이조판서에 올랐다. 그뒤 아들 희(禧)가 효혜공주(孝惠公主)와 혼인하여 중종의 부마(駙馬)가 되자 권력을 남용하다가, 남곤(南袞)·이항(李沆) 등의 탄핵을 받고 경기도 풍덕(豊德)에 유배되었다. 1527년 남곤이 죽고 1530년 심정이 탄핵되자 1531년 풀려나와 도총관·예조판서·이조판서 등을 거쳐 1534년 우의정, 이듬해 좌의정이 되었다. 다시 기용된 이후 동궁(東宮:뒤의 인종) 보호를 구실로, 허항(許沆)·채무택(菜無擇)·황사우(黃士佑) 등과 실권을 장악하여 정적이나 뜻에 맞지 않는 자를 축출하는 옥사를 여러 차례 일으켰다. 1537년 중종의 제2계비인 문정왕후(文定王后)의 폐위를 기도하다가 발각되어 유배된 뒤 사사되었다. 허항·채무택과 함께 정유삼흉(丁酉三凶)으로 일컬어진다. 저서에 〈용천담적기 龍泉談寂記〉가 있다.



이 항목에 대한 정보를 찾으려면

김안로 또는 용천 , 퇴재 , 희락당 (조선 문신 [1481])

 
 





내용을 인용하시려면 인용 부분에 다음과 같은 주를 달아야 합니다.
"김안로" 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http://preview.britannica.co.kr/bol/topic.asp?mtt_id=11165>
[2014. 10. 20자 기사]



Copyright ⓒ Encyclopaedia Britannic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