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위, 사회정화책 발표
1980. 8. 4

1980년 8월 4일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는 '사회악 일소를 위한 특별조치' 및 '계엄포고령 제19호'를 발표하고 대대적인 군경 합동 검거작전에 돌입했다. 이는 사회정화책의 일환으로 각종 사회악을 단시일 내에 효과적으로 정화하고 사회개혁을 이루겠다는 명분 아래 진행되었다. 검거 대상은 폭력배와 사회풍토 문란사범으로서, 1981년 1월까지 4차에 걸쳐 6만 755명이 체포되었다. 피검거자들은 보안사령부 요원, 중앙정보부 요원, 검사, 경찰서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A·B·C·D의 4등급으로 분류되었다. A급 3,252명은 군법회의에 회부되었고, B급과 C급 3만 9,786명은 각각 4주 교육 후 6개월간 노역을 하고 2주 교육 후 훈방조치되었으며, D급 1만 7,717명은 경찰에서 훈방되었다. 이들의 교육을 담당한 곳은 군부대 내에 설치된 삼청교육대로, 헌병들이 연병장을 둘러싸고 감시하는 가운데 교육이 진행되었다. 그러나 교육 대상자 가운데는 억울하게 검거된 사람들이 많았으며, 교육 중 가혹행위로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1988년 정기국회에서 이들 가혹행위에 대한 국정감사가 이루어졌다.

관련 인터넷 링크

[한글 사이트]
전국공권력피해자연맹은 삼청교육피해자모임의 성명서 전문을 제공한다. <한겨레>(1999. 8. 27)는 삼청교육대 관련 기사 '삼청교육, 특별법으로 풀어야'를 제공한다.

 

1914
영국, 대 독일 선전포고


Copyright ⓒ Encyclopaedia Britannic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