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주반공학생사건 발생
1945. 11. 23

1945년 11월 23일 평안북도 신의주에서 소련군과 조선공산당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시위가 벌어졌다. 1945년 11월 18일 신의주 서쪽 약 20㎞ 지점의 용암포 제일교회에서 시민위원회 주관으로 '인민위원회 지지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에서 학생자치대 대표가 소련군과 조선공산당의 실정과 횡포를 비난하는 연설을 한 후, 조선공산당이 정치훈련소로 사용하는 수산학교의 반환을 요구했다. 연설을 들은 군중이 이에 호응하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고 이날 대회 참석자들간의 충돌로 사망자 1명과 부상자 12명이 발생했다. 이 소식을 접한 신의주 학생자치대 대표들은 시위를 계획하고, 11월 23일 정오와 오후 2시 신의주에 있는 6개 남녀중학교 학생들을 동원하여 평안북도 인민위원회·보안부·당위원회를 향한 시위를 벌였다. 이에 보안대와 소련군은 무력으로 대응하여 사망 23명, 부상 700여 명 외에 1,000명 이상이 체포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본질적으로 당시 용암포시 인민위원장인 이용흡을 위시한 일부 공산주의자들의 오만과 횡포에서 비롯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신의주학생의거라고도 한다.

관련 인터넷 링크

[한글 사이트]
진주교육대학교북한 공산정권 수립과정에서 일어난 신의주반공학생사건의 발생배경과 과정 등을 밝히고 있다. 한국성결신문에서는 일화로 엮는 성결교회 이야기를 통해 신의주반공학생사건 당시의 상황을 소개하고 있다. 한 개인 홈페이지에서 신의주반공학생사건의 배경·과정·의의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1946
프랑스군, 베트남 폭격


Copyright ⓒ Encyclopaedia Britannica, Inc. All Rights Reserved.